철학이 있는 IT


글을 읽고 만족하셨다면, 위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글을 추천해주세요.!

 


■ 들어가는 글 : 주연이 되지 못하는 설움
아이패드2 가 곧 공개될 것이라는 기사와 함께, 세계가 술렁거리고 있는 것에 비하면, 이미 공개된 갤럭시탭 10.1(갤럭시탭 2)에 대한 반응은 조용하기 까지 하다.(물론 우리나라는 비교적 시끄럽지만...)

어쩌면 이것이 주목받지 못하는 조연의 설움일까?
영원한 조연이 될지?  아니면 주연으로 올라가는 중간단계가 될것인지 한번 살펴보자.

■ 기본적인 스펙은?
전반적인 특징을 보면, 듀얼코어 탑재, FULL HD급 동영상, 듀얼서라운드 스피커, 3차원동작인식등 흥미를 끌만한 요소들이 많이 탑재되어 있다.

그중에서도, 도니생각(s911.net)이 가장 관심있게 봤던 것은 바로 FULL HD급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는 부분이다.

몇일전 딸의 유치원 졸업식에서 아이패드인지, 갤럭시탭인지를 들고, 동영상을 찍는 학부형을 보면서, 저걸로 추억할만한 동영상을 찍을수 있을까? 라는 의구심이 들었었는데,
갤럭시탭 10.1 에서 FULL HD급 동영상 촬영이 가능해진다면, 그것은 분명 타블렛의 또다른 변화가 될 수도 있다.

OS도 마찬가지다. 구글의 진정한 타블렛 OS 라 할 수 있는 허니콤(안드로이드 3.0)을 탑재하면서, 이제부터는 본격적으로 아이패드와 싸움을 할 준비를 마친 것 같다.
(이것은 삼성뿐 아니라 허니콤을 쓰는 전세계 모든 타블렛 기계가 마찬가지다.)

■ 결론 : 대한민국 IT기기 백색가전처럼 세계최고가 될수 있다는 희망
이젠 하드웨어적인 성능은 어느회사를 선택하든 비슷해지는 시대가 되었다.
타블렛만 놓고 보더라도, 성능을 논한다는 것이 큰 의미를 갖지 못할 것 같지만, 삼성이 타블렛의 두번째 싸움을 시작하면서, 서라운드 스피커나,  풀HD동영상촬영 같은 잡기(?)가 비교적 많이 추가된 기기를 선보였다는 것에서 자그마한 희망을 발견해본다.

대한민국의 백색가전이나 2000년대 초반 IT기기들이 세계적인 히트를 쳤던 이유중 하나는 컨버전스 기술이 세계 어느나라보다 뛰어났다는 것도 중요하게 작용했다.
스마트폰열풍이 불어닥치며, 잠시 기죽었던 대한민국 IT 기기들이 이제는 단순히 따라가는것이 아니라 새로운것을 추구하고 있는 모습을 보며, 곧 더 넓은 세상에서 주연이 되는 날을 상상해본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