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이 있는 IT

최근 갤럭시 S21이 발매되면서 사람들에게 많이 욕을 먹은 부분 중 하나가 램이 8GB라는 것이다.

전작 S20이 12기가 였는데 8기가로 떨어졌다고 프리미엄 브랜드의 명성에 걸맞지 않는다는 뭇매에 시달리는 모습을 보았다.

아마도 핸드폰에 갤럭시S 가 있다면, 노트북에서는 LG 그램이 세계적으로 프리미엄 브랜드의 대표 격이라고 할 수 있을 듯하다.

최근 졸업,입학시즌을 맞아 주변에서 노트북 추천 요청이 많아지고 많은 학생 부모들은 학생들이 그램을 원한다며 괜찮은 사양을 알아봐 달라고 부탁해온다.

 

그런데 21년 LG그램을 알아보던 필자는 그램의 사양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인텔 11세대 I3를 제외한 그램 노트북중 최저가 모델들을 캡처한 아래 '그림 1'을 보면 최소 가격이 150만 원 이상으로 절대 저렴하지 않다. 그것도 사용자들이 조금 더 가격 부담을 줄이려고 윈도우도 포함 시키지 않은 가격이 150만 원 이상이다.

 

그림1. LG 2021 그램 (I5 CPU이상) 최저가 모델가격표

 

그런데 눈에 띄는 사양이 있다. 바로 메모리가 8GB 라는 부분이다. 

처음에는 윈도우도 직접 깔면 되고  메모리도 업그레이드하면 되니 나름 합리적인 마케팅이라 생각을 했다.

 

하지만 함정은 21년형 그램은 메모리가 온보드 형식으로 메모리업그레이드가 원천적으로 불가하다.

마트폰의 메모리가 8GB라는 것도 욕을 먹는 세상에 윈도우도 포함하지 않은 프리미엄 노트북의 메모리가 8G라니?

 

필자가 이렇게 글을 쓰게된 이유는 대부분 LG 그램을 구매하는 많은 사용자들은 PC에 대해 잘 모르는 경우가 많은데, 메모리 업그레이드가 안 되는 제품을 8GB부터 시작한다는 것은  컴퓨터를 모르는 많은 사용자들이 프리미엄 브랜드만 믿고 제품을 구매했다가 낭패를 볼수 있기 때문이다.

 

결론 : LG 그램을 사고자 하는 사용자라면 반드시 1~20만 원을 더 주고 메모리가 16기가 이상인지 확인하시고 구매해야 하고,

LG는 상품설명에 메모리가 업그레이드되지 않으므로 용도에 맞게 메모리를 선택하라고 충분히 홍보를 해주기를 바란다.

Comment +1

  • 정민호 2021.06.06 18:46

    먼생각으로 저러는지 8GB로 유튜브나 보라고 만든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