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이 있는 IT




도움이 되셨다면, 위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글을 추천해주세요!

■ 영원할 것 같았던 넷스케이프
도니생각(s911.net)이 처음 인터넷을 접할 90년대만 해도,  웹브라우저라는 것이 넷스케이프가 거의 유일했었다.
그당시 익스플로어가 있기는 했지만, 호환성이 좋지 않아 사용자가 10%도 안되던 시절이다.(심지어는 익스플로어를 쓰면 미개인 취급을 당하기도 했다.) 
그때만 해도, 넷스케이프는 영원할 것만 같았다.

■ 끼워팔기로 거저먹은 익스플로어
하지만 넷스케이프 제국은 오래가지 못했다. 불과 2~3년사이 윈도우 O/S에 끼워져 나오는 익스플로어에게 시장을 내주기 시작했고,
국내 웹개발자들이 손쉽게 개발할수 있는 ACTIVE X가 범용화 되면서, 넷스케이프는  완전히 우리의 기억속에서 사라져갔다.


■ ACTIVE X 양날의 칼 - 결국 네티즌을 향하다.
액티브 엑스가 도대체 무엇일까? 
우리가 인터넷을 쓰다보면 주소창 밑에 노랗게 무엇인가 설치하라고 뜰때가 있다.
이것이 해당사이트에서 만든 액티브 엑스라는 프로그램을 설치하라는 소리인데, 도니생각(s911.net) 같은 초보들은 아무생각 없이 설치하게 된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는 시작된다.
이 액티브 엑스라는 놈이 때로는 너무나도 편리하게 우리에게 많은 것을 제공해주지만, 
때로는 의도하지 않은 악성프로그램이 담겨 있어서, 해킹의 도구로 사용되거나, 3.4DDOS공격처럼 DDOS공격의 주범이 되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웹사이트 구축에 필요한 기술은 ACTIVE X 밖에 없는 것처럼 계속해서 퍼져나간 이유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웹개발자들이 손쉽게 개발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이다.
특히나 화려하고 다양한 기능의 웹사이트가 발달한 국내에서는 너무나도 손쉽게 액티브엑스가 퍼져 나가게 된다.

■ ACTIVE X 의 진짜 문제는 호환성
그렇다면 ACTIVE X가 도대체 웹브라우저 이야기에 왜 이렇게 주요하게 등장하는가?
ACTIVE X를 쓴 사이트는 익스플로어가 아닌 다른 웹브라우저로는 제대로 사이트를 이용할 수 없다.
극단적인 예로 인터넷뱅킹을 하려고 해도, 익스플로어가 아닌 다른 웹브라우저로는 인터넷뱅킹을 할 수 없어, 결국은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익스플로어를 써야 한다는 이야기이다.

■ 독과점을 규제해야할 대한민국 정부! 독점에 앞잡이가 되다.
은행사이트등은 민간기업이라, 자기네가 쓰고 싶은 기술로 사이트를 구축했다고 백번양보해보자.
하지만 전세계가 웃을만한 촌극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의 사이트들이 ACTIVEX로 구축되었다는 사실이다.
정부가 나서서 익스플로어 외에는 다른 웹브라우저를 못쓰게 만든 꼴이다.

■ 이제는 MS로부터 해방될 때....
3.4DDOS 공격을 계기로 다시한번 여러가지 방지대책과 법안이 나올듯 하다.
그 핵심중 하나는 ACTIVEX의 규제에 있다. 

다시 서론으로 돌아가보자! 영원할 것 같았던 넷스케이프 제국이 무너졌듯, 익스플로어 제국도  다른 웹브라우저와 치열하게 싸워야 할 시기가 다가왔다.  그 대안중 하나로 크롬 10버전의 브라우저에 대해 살펴보자.

Comment +0